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비료공장 관련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주민의 암 집단 발병이 인근에 있는 비료공장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는 환경부의 잠정 용역 결과가 나왔다.

익산시는 환경부의 용역을 의뢰받은 환경안전건강연구소가 최근 이같은 결론을 내리고 용역 자문회의에 보고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러나 비료공장의 어떤 물질이 암을 유발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는 만큼 앞으로 논의를 거쳐 공표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다만 수백t에 이르는 비료공장의 폐기물이 암 유발요인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담뱃잎 찌꺼기 ‘연초박’ 처리 과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반면 환경단체와 익산시의회 등도 ‘장점마을 비료공장에 2003년부터 연초박 14t이 반입됐으며 연초박이 가열 등 공정을 거칠 경우 각종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환경부는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해 오는 20일 주민설명회를 열고 이에 관해 밝힐 계획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비료공장이 암 발생에 영향을 줬다는 최종 결론이 나오면 사업자에게 배상책임을 물을 수 있으며, 사업자가 배상 능력이 없으면 환경부가 구제급여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