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기획처장 음주 교통사고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대학교 기획처장 보직을 맡고 있는 A 교수가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A 교수는 지난달 21일 0시 14분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 도로에서 적색 신호를 무시하고 제네시스 승용차를몰고 가다가 마주 오던 그랜저 차량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그랜저에 타고 있던 운전자 B(57) 씨 등 2명이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한 결과 A 교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1%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경찰은 A 교수를 ‘윤창호법’으로 불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 치사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그러나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빚은 A 교수는 사고가 발생한지 20여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전북대 기획처장 보직을 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대 관계자는 “A 교수가 맡은 부서에 현안이 많아 아직 보직을 내려놓지 않았다”며 “업무를 어느 정도 마무리한 뒤에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