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조현민, 상속세 재원 마련하려고 경영 복귀”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0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진칼 이사회에 ‘항의 서한’ 보내기로…한진 “검증된 마케팅 전문가” 반박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조현민 전무의 한진그룹 경영 복귀에 대해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려는 방법”이라고 비판했다. KCGI는 12일 이런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지난해 4월 ‘물컵 갑질’ 사태로 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던 조 전무는 지난 10일 그룹 지주사 한진칼의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복귀했다. KCGI는 “조 전무는 지난해 대한항공과 진에어로부터 약 17억원의 보수와 퇴직금을 챙겼고 정석기업에서 ‘임원 업적금’까지 챙겼다”고 지적했다.

KCGI는 ‘물컵 갑질’ 사건 후 6개월간 한진칼 등 그룹 계열사 5곳의 시가총액이 20%가량 폭락해 주주들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KCGI는 한진칼 이사들에게 계열사 주가 폭락 피해 관련 대응 조치와 조 전무 재선임 배경, 그 과정에서의 이사회 역할, 조 전무의 보수와 퇴직금 지급 기준 등을 묻는 서한을 보내기로 했다. 이에 한진은 “조 전무는 검증된 마케팅 전문가”라고 밝혔다. 한진은 “주가 폭락으로 주주 피해가 발생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른 억지”라면서 “조 전무의 보수와 퇴직금 지급도 이사회 결의를 거쳐 주총에서 승인된 것으로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06-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