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 대통령 사위 관련 특혜 의혹 뒤엔 주형철·우리들병원”

입력 : ㅣ 수정 : 2019-06-11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문다혜 태스크포스(TF)가 11일 “문재인 대통령 사위 서모씨가 재직한 ‘토리게임즈’와 관련된 벤처캐피탈 업체 ‘케이런벤처스’가 한국벤처투자로부터 280억원의 의문스러운 투자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청와대의 답변을 요청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과의 관련성도 제기했다.

문다혜 TF는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리게임즈에 8천만원을 대여한 플레너스투자자문의 김 모 부사장은 케이런벤처스를 만들어 불과 설립 2년 만인 지난 2017년 말 정부가 공모하는 733억원 규모의 펀드 공동 운용사로 선정됐다”며 “케이런벤처스가 (700억 규모의) 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이후 나머지 출자액을 확보하기 위해 과학기술인공제회 등에 문의했지만 거절당했고 이때 부족한 280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정한 것이 한국벤처투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원을 결정한 2018년 5월은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시기”라며 “출자 결정 후에 청와대 경제보좌관으로 영전을 한 것도 보은성 인사가 아니냐는 의구심을 거두기 어렵다”고 했다.

이들은 “결과적으로 케이런벤처스 관계사는 문 대통령의 사위가 다니던 회사를 돕고, 한국벤처투자는 케이런벤처스를 돕고, 그 대표는 청와대 보좌관으로 영전을 한 셈”이라고 했다.

또 이상호 우리들병원 원장과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과의 연관성도 지적했다.

TF는 “케이런벤처스 김 모 대표는 2010년 우리들병원 계열사인 ‘우리들창업투자’ 부사장으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우리들병원 계열사인 ‘위노바’ 부사장으로 근무했다”며 “케이런벤처스는 대통령의 사위 말고도 대통령의 측근인 이 원장이나 김 회장과도 긴밀한 연결고리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케이런벤처스가 733억에 달하는 막대한 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배경에, 대통령의 사위 외에도 김수경, 이상호와의 친분이 작용한 것은 아닌지 반드시 설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요청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TF 소속 이종배, 김승희, 김종석, 곽상도, 송석준, 정점식, 최교일, 김현아 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