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고통에 안락사’ 네덜란드 10대, 사실은 ‘아사’였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09 1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인 못받았는데 ‘안락사’라고 일제히 보도”
노아 포토반 자신의 성폭행 경험을 고백한 자서전 ‘이기거나 배우거나’를 남긴 포토반은 스스로 먹을 것과 마실 것을 거부해 결국 세상을 떠났다. 포토반 인스타그램 캡쳐

▲ 노아 포토반
자신의 성폭행 경험을 고백한 자서전 ‘이기거나 배우거나’를 남긴 포토반은 스스로 먹을 것과 마실 것을 거부해 결국 세상을 떠났다. 포토반 인스타그램 캡쳐

지난 2일(현지시간) 성희롱과 성폭행 등을 경험하며 정신적인 고통에 시달리던 네덜란드의 17세 소녀가 합법적인 안락사를 택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보도가 세계 곳곳에서 쏟아져 나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2001년생인 노아 포토반은 안락사를 희망했으나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으며, 스스로 음식과 물 섭취를 거부한 끝에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미국 CNN 방송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경험을 엮은 ‘이기거나 배우거나’를 출간한 포토반이 수년간 우울증과 거식증에 시달리다 생에 대한 의지를 잃어버려 네덜란드에서 ‘합법적인 안락사’를 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포토반은 지난해 지역신문 겔더랜더와의 인터뷰에서 헤이그에 있는 안락사 클리닉인 ‘레벤신데’에 합법적인 안락사에 대해 문의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포토반의 가족들도 성명을 통해 그녀가 안락사한 것이 아니라고 전했다. 최근 겔더랜더를 통해 보도된 성명에는 “포토반은 더는 먹고 마시지 않기로 결정했고, 이게 포토반이 세상을 떠난 이유다. 그녀가 사망할 때 우리가 곁에 있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보건장관도 “전 세계에 확산된 보도와는 달리 포토반은 안락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네덜란드 왕립의학협회에 따르면 네덜란드 국내법상 12세보다 어리면 안락사에 부모의 동의가 필요하다. 16, 17세의 경우 부모가 안락사를 희망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이러한 조건이 충족되더라도 안락사를 승인받는 일은 어렵다. 수차례에 걸친 인터뷰를 받아야 하며, 다른 모든 옵션들이 가능하지 않다는 사실을 의사가 납득해야만 승인을 내릴 수 있다.

포토반처럼 정신적인 아픔이 있을 경우 승인은 더욱 어렵다. 레벤신데 클리닉에서도 안락사를 승인받은 환자의 단 9%만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다. 나머지는 대게 암이나 치료가 어려운 질병을 가진 사례들이었다.

포토반은 지난해 겔더랜더와의 인터뷰에서 “클리닉에서 안락사를 거절당했을 때 몹시 절망적이었다”면서 “그들은 내가 그러한 의견을 내기에는 너무 어리다고 여겼고 나의 트라우마를 치료하는 것에 집중하길 원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그들은 나의 두뇌가 완전히 성장하는 21살까지 기다리길 원했지만, 나는 그때까지 기다릴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포토반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사실을 공유할지 말지 고민했지만 결국 알리기로 했다. 오랫동안 계획한 일이고 충동적인 것이 아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나는 10일 안에 죽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수년간 투쟁과 싸움으로 진이 빠져버렸다. 먹고 마시는 것을 잠시 그만뒀다. 고통이 견딜 수 없어 오랜 고민 끝에 나 자신을 보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신적 고통 등을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을 통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