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학공업 기틀’ 오원철 전 靑수석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5-31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원철 전 청와대 경제수석

▲ 오원철 전 청와대 경제수석

박정희 정권 시절 중화학공업의 기틀을 마련한 오원철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30일 별세했다. 91세.

엔지니어 출신 테크노크라트의 효시로,박정희 전 대통령 옆에서 9년간 경제수석으로서 활약했다. 1960∼1970년대 중화학 공업과 방위산업을 담당하며 한국경제 개발을 이끌었다. 기술관료로서 미국식 경제원리에 치우치지 않고 독립적인 노선을 걸었다는 평을 받는다.

중화학공업 기획단 단장을 맡아 창원을 비롯해 울산, 온산, 구미, 여수 등 전국 6개 산업기지 조성을 직접 지휘했다. 박 전 대통령 지시로 ‘원자 핵연료 개발계획’이라는 비밀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일쇼크’ 때 중동진출을 기획했다.

황해도 출신으로 서울대 화공과를 졸업하고 공군 소령으로 예편했다. 시발자동차를 만드는 회사의 공장장을 지내다가 1961년 5·16 이후 국가재건최고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고 상공부 과장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1980년 신군부 쿠데타 때 권력형 축재 혐의를 받고 공직에서 물러났다.

빈소는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월 1일 오전 7시 30분이다. 장지는 경기도 가평군 선영이다. 유족으로 아들 오범규 명지대 교수와 딸 오인경 전 포스코 상무가 있다. 02-2258-5940.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5-31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