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 ‘신형 폴더블폰 대중화는 가시밭길’

입력 : ㅣ 수정 : 2019-05-28 1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6.6% 줄어
삼성전자 등 세계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 야심작인 폴더블폰(접이식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별로’라고 미국 CNBC가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삼성전자 등은 태블릿으로 변신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모바일 기기인 폴더블폰으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세웠으나, 대중화는 아직 멀었다는 분석이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삼성은 올해 초 2000달러(약 237만원) 상당의 갤럭시 폴드를 선보였으나 화면 결함 문제가 발생해 정식 출시가 지연되고 있다. 중국 화웨이는 2600달러 상당의 폴더블폰 메이트X를 출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중국 광저우의 한 스마트폰 이용자는 CNBC에 “폴더블폰은 매우 이상해 보인다”고 말했고, 싱가포르의 한 소비자는 “너무 부피가 크다”고 지적했다. 영국 런던의 한 사용자는 “휴대폰은 전화, 문자 메시지, 그리고 세계와 연결되기 위한 것”이라면서 “지금 전화기에 만족하고 있기 때문에 폴더블폰에 그렇게 큰 비용을 투자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NBC는 “폴더블폰의 새로운 특징들이 소비자들의 오래된 전화기를 즉시 교환하도록 하기에는 무엇인가 충분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조사업체 인터내셔널데이터 코퍼레이션은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감소했고 올 1분기에도 6.6% 감소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업계 한 관계자는 “모든 스마트폰 업체들이 비슷한 모양과 기능을 벗어나려고 몸부림치고 있다”면서 “과연 폴더블폰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수 있을지, 잠시 스쳐가는 바람이 될지 좀 두고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서울신문 DB

▲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서울신문 DB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