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vs 민주노총… 치고받다가 고공농성까지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남 재건축 현장 일자리 놓고 갈등
한국노총 “민주노총 반대로 일 못 해”
점거·집회 이어 한 달 넘게 대치 계속
고용 촉구하는 한국노총 조합원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개포 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 주변에서 한국노총 조합원들이 소속 조합원들의 고용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 소속 조합원 한명이 재건축 현장에 있는 10층 높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2019.5.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용 촉구하는 한국노총 조합원들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개포 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 주변에서 한국노총 조합원들이 소속 조합원들의 고용을 촉구하고 있다. 이날 건설노조 소속 조합원 한명이 재건축 현장에 있는 10층 높이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2019.5.27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재건축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각자 소속 조합원 고용을 요구하는 양대 노총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노조 간 힘겨루기로 점거와 대치, 집회에 이어 크레인 고공농성까지 등장했다.

한국노총 건설산업노조 조합원 A씨는 27일 개포8단지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소속 조합원을 고용할 것을 요구하면서 크레인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이곳 건설업체와 교섭을 담당해 온 A씨는 이날 새벽 2시 기습적으로 공사현장에 들어가 크레인에 올랐다. 경찰과 소방 관계자들이 크레인 주변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농성 중단을 설득했지만 A씨는 이를 거부했다.

건설현장에는 골조, 철근·콘크리트 등 공정별로 전문공사를 수행하는 업체와 근로계약을 맺은 노동자들이 투입된다. 업체와 노동자는 개별 근로계약을 체결하지만, 최근 건설 일자리가 줄면서 대규모 건설현장에서는 양대 노총이 조직적으로 계약을 맺기 위해 교섭에 나서고 있다. 15개동 1996가구가 들어서는 개포8단지 재건축 현장은 양대 노총이 일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현장 중 하나다.

개포8단지에서는 골조 공정에 추가 고용이 일어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민주노총이 먼저 인력을 공급하던 현장에 한국노총 소속 노동자 40여명이 뒤늦게 계약을 맺자 민주노총이 현장 출입구를 봉쇄했다.

지난달 23일에는 양측 조합원 1000여명이 몰려와 대치하기도 했다. 한국노총 건설산업노조 관계자는 “안전교육까지 받았지만, 먼저 일하고 있던 민주노총의 반대로 현장에 한 달 넘게 투입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9-05-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