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최고령 선수 박한이 음주운전 적발…은퇴 선언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9: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한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한이.
연합뉴스

2019 KBO리그 최고령 선수 박한이(40·삼성 라이온즈)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후 은퇴를 선언했다.

박한이는 27일 구단을 통해 “26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이 끝난 뒤,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후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하다가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이 은퇴하기로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징계, 봉사활동 등 어떠한 조치가 있더라도 성실히 이행하겠다. 무엇보다도 저를 아껴주시던 팬분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박한이는 이날 자녀를 등교시키고 귀가하던 오전 9시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음주측정을 했고, 박한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5%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