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서훈-양정철 회동 관련 “사적 만남에 공식 입장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서울신문 DB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서울신문 DB

청와대는 지난 21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만남을 가진 것에 대해 “청와대에서 그 만남을 같이 한 것이 아닌만큼 말씀드릴 게 없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7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떤 말이 오고갔는지가 중요할텐데 그 안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고갔는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정치 개입이나 국정원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말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더팩트’는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양 원장과 국가 안보 관련 정보를 책임지는 서 원장이 지난 21일 서울 강남의 한 한정식집에서 회동하는 장면을 포착해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21일 오후 6시20분쯤부터 10시45분쯤까지 만났다.

양정철 원장은 보도에 대해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적인 지인 모임”이라며 “특별히 민감한 이야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취재 및 보도 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된다”면서 “기자 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 적당히 하면 좋겠다”면서 관련 보도에 신중을 요청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