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잡는 ‘메이 킹’ 괴물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이닝 2실점 류현진 고전 끝 7승
10안타 맞고도 피츠버그전 전승 이어가
117m짜리 2루타 쳐 결승 타점 활약도
연속 무실점 행진은 32이닝에서 마감
5월 ERA 0점대… 이달의 투수상 무게
류현진이 26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와의 방문 경기 5회에 역투를 펼치고 있다. 피츠버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이 26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와의 방문 경기 5회에 역투를 펼치고 있다.
피츠버그 AP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해적 잡는 괴물의 위력을 톡톡히 보여줬다.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은 ‘32’에서 멈췄지만 올 시즌 개인 최다인 10안타를 맞고도 7승(5월, 4승 무패)의 전과를 챙겼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류현진은 26일 미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93개의 공으로 10피안타 3탈삼진 0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8번째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다. 다저스는 7-2로 승리해 시즌 34승으로 내셔널리그(NL) 서부지구 1위를 순항 중이고, 피츠버그는 류현진에게만 이날 경기까지 6전 전패의 굴욕을 맛봤다.

류현진은 이날 비로 2시간 늦게 시작한 1회를 공 7개로 깔끔히 마무리하며 32이닝 무실점 기록을 이었다. 그러나 1-0으로 앞선 2회 첫 타자 조시 벨에게 중견수 쪽 2루타를 내줬고, 멜키 카브레라의 땅볼을 잡은 포수 러셀 마틴이 3루에 악송구하는 실책으로 아쉬운 실점을 맛봤다. 1사 1, 3루에서 류현진은 콜 터커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2점을 내주면서 박찬호의 33이닝 연속 무실점(공동 9위) 돌파는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5회 무사 1, 2루 상황 등 위기 때마다 병살타를 잡아내 추가 실점을 틀어 막으며 위기 관리 능력을 빛냈다.

팽팽한 동점 상황도 류현진이 먼저 깼다. 2-2로 맞선 4회초 2사 1루에서 9번 타순에 선 류현진은 상대 선발 조 머스그로브의 시속 145㎞ 직구를 밀어친 비거리 117m의 2루타로 시즌 첫 결승 타점을 올리며 판을 3-2로 뒤집었다. 2018년 4월 28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393일 만의 타점이자 빅리그 개인통산 10번째 타점이다.

류현진은 6회 2루타를 점프해 걷어낸 코디 벨린저의 호수비에 이어 다저스 타선의 맹폭으로 7-2로 승기를 굳힌 7회말 훌리오 우리아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류현진은 확고부동한 ‘메이(5월) 킹’이 됐다. 이달 선발 등판한 5경기에서 4승 무패 38이닝 3실점으로 0점대 평균자책점(0.71)을 기록 중이다. 다승 부문에서 빅리그 공동 3위, NL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평균자책점, 탈삼진/볼넷 비율, 9이닝당 최소 볼넷 허용 등 주요 투수 분야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박찬호 이후 처음인 내셔널리그의 ‘이달의 투수상’ 한국 선수 수상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유력 경쟁자인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는 승수(이달 3승)와 평균자책점(0.79)에서 떨어진다.
최지만 4호 홈런  탬파베이의 최지만이 26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클리블랜드와의 방문 경기 5회초 2사 1루 때 좌월 2점포를 터트리고 있다. 클리블랜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지만 4호 홈런
탬파베이의 최지만이 26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클리블랜드와의 방문 경기 5회초 2사 1루 때 좌월 2점포를 터트리고 있다.
클리블랜드 AP 연합뉴스

한편 최지만(28)은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4호 홈런 등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템파베이 레이스의 6-2 승리를 이끌었다. 최지만은 1-1로 맞선 5회초 2사 1루에서 좌월 2점포를 터트려 균형을 깨고, 7회초 우전 안타로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9-05-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