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에 몰린 공… 꽁꽁 묶인 ‘원 팀’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20 월드컵 포르투갈전 0-1 패
초반 오버페이스로 7분 만에 골 내줘
李 의존한 공격 읽혀… 수비 부담까지
29일 새벽 남아공과 2차전 만회 노려
축구대표팀의 이강인이 25일(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F조 경기 후반전 때 상대의 세트피스 상황에 대비해 목청을 높이며 팀 동료들을 독려하고 있다. 비엘스코비아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축구대표팀의 이강인이 25일(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F조 경기 후반전 때 상대의 세트피스 상황에 대비해 목청을 높이며 팀 동료들을 독려하고 있다.
비엘스코비아와 연합뉴스

36년 만에 ‘4강 신화’를 다시 써 보겠다는 원대한 포부가 첫걸음부터 삐걱댄 이유는 크게는 경험 부족에서 비롯된 초반 오버페이스에 있다. U20(20세 이하)대표팀을 이끈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지나친 자신감에 차 있었다. 경기 시작 휘슬이 불리자마자 덤비다 보니, 순간적인 실수로 실점했고, 분위기마저 떨어져 끌려갈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대표팀은 25일 폴란드 남부의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전반 7분 만에 트랑카(브라가)에게 역습 결승골을 얻어맞고 0-1로 졌다. 대표팀은 ‘선수비 후역습’을 안팎에 천명하며 ‘우승 후보’ 포르투갈과의 첫 경기를 준비했지만 되레 상대의 역습골 한 방에 패전의 쓴맛을 봐야만 했다.

이 경기에서 수비과 공격에서 공은 거의 이강인(18·발렌시아)의 발을 거쳐갔다고 할 만큼 축구공의 루트가 한곳에만 집중됐다. 이강인은 3-5-2 포메이션에서 조영욱(서울)-전세진(수원) 투톱을 받치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중앙과 오른쪽 측면을 누비며 풀타임을 뛰었다. 패스와 공을 간수하는 능력, 시야, 킥 등 그의 재능은 한국 축구의 미래로 기대를 받을 만했다. 이강인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각급별 국제대회에서 항상 기대주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선수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주목해야 10명의 유망주’에 지목됐다.

그러나 이강인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크다 보니 ‘편식 현상’이 나타났다. 공격을 전개하면서 이강인을 반드시 거쳐야만 하는 것처럼 패스가 몰리다 보니 단조로운 공격 패턴은 상대에게 금세 읽혔다. 제대로 된 골 기회가 찾아올 리 없었다. 이날 9개 슈팅 중 유일한 유효슈팅은 후반 11분에 가서야 포르투갈 미드필더 제드송(벤피카)에게 꽁꽁 묶인 이강인의 왼발에서 나왔다.

더욱이 이강인에게는 수비 부담까지 똑같이 지워졌다. 정 감독도 “기본전술상 이강인에게도 수비 부담이 있었다. 결과적으로 문제가 됐다”고 이강인의 역할을 나누지 못한 점을 시인하면서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2차전에서는 그 부분을 고려하고 전술적으로 변화를 주겠다”고 말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U20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포르투갈을 한 차례도 이기지 못하고 3무 6패의 더 큰 열세에 빠졌다. 세계청소년선수권과 역대 U20월드컵에서는 포르투갈과 6차례 만나 2무 4패에 그쳤다. 2차전은 오는 29일 새벽 3시 30분 티히 시립경기장에서 남아공과 치른다.

한편 대회 최다 우승국(6회)인 같은 조의 아르헨티나는 에세키엘 바르코가 결승골을 포함한 두 골을 넣는 등 골 잔치를 벌여 남아공을 5-2로 제압하고 조 선두로 7번째 우승 행보를 시작했다. 남아공은 한국과 나란히 1패를 떠안았지만 골 득실에서 처져 4위로 밀려났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5-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