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의견 듣겠다”… LG전자 ‘모바일 콘퍼런스’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15일 ‘사용자 경험’ 등 5개분야 토론…“스마트폰 브랜드 신뢰회복 발판 삼을 것”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LG전자가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LG V50 씽큐’ 출시를 계기로 스마트폰 브랜드 신뢰 회복을 위해 고객의 의견을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한다.

LG전자 SW업그레이드센터는 다음달 15일 LG 서울역 빌딩에서 ‘LG 모바일 콘퍼런스’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행사는 LG 스마트폰 고객의 사용기를 듣고 이를 제품과 서비스에 반영하기 위해 개최된다.

콘퍼런스에는 개발자들이 직접 참여하며 고객은 기술적인 궁금증을 질문하고 해결 방안 등을 제안할 수 있다. 카메라, 사용자경험(UX), 오디오, 신기능, 사후지원 등 총 5개 분야에서 고객과 개발자 간 자유롭게 토론하는 포럼 형식으로 진행된다.

LG전자 관계자는 “자사 첫 번째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가 LG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활용성이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이를 계기로 고객의 눈높이에서 개선점을 찾아내고 빠르게 반영해 LG 스마트폰 브랜드 신뢰 회복의 발판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사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27일부터 6월 2일까지 LG 스마트폰 내 ‘퀵 헬프’와 ‘LG 스마트월드’ 앱에서 신청하면 된다. LG전자는 응모 인원 중 30명을 콘퍼런스에 초청할 예정이다. 모바일 콘퍼런스는 상반기와 하반기에 정기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석수 LG전자 SW업그레이드센터장(상무)은 “고객에게 배운다는 자세로 최대한 정확하고 많은 고객의 소리를 담아낼 것”이라면서 “‘LG 스마트폰은 한 번 구매하면 믿고 오래 쓸 수 있다’는 신뢰를 쌓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9-05-2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