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리포트] 日 ‘1000년 고도’ 나라의 명물 사슴이 골칫거리?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슴공원에 사는 1500마리
밤마다 마을 농작물 먹어 치워
울타리 쳐도 숨바꼭질하듯 탈출


사슴은 관광객 쓰레기 먹고 탈나
위장서 비닐 등 3.2㎏ 나오기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사슴으로 인한 피해가 너무 커서 농사를 아예 그만둔 사람까지 있어요. 밤마다 수도 없이 밭에 들어와 어린 새싹들까지 다 먹어치우니….”

교토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옛 도읍지 나라(奈良). 이곳 시내 중심에서 2㎞ 정도 떨어진 산간지대에서 농사를 짓는 70대 남성은 “관광객들에게는 반가운 존재인 사슴들이 우리의 생업에는 큰 지장을 주고 있다”며 한숨지었다. ‘나라의 상징’으로 통하는 사슴들이 도심지 유적과 함께 관광산업에 톡톡한 효자 노릇을 하고 있지만, 외곽 농촌지역에는 큰 골칫덩어리가 되고 있다. 나라에는 사슴공원에만 1500마리 정도의 사슴이 살고 있다. 이 사슴들 중 일부가 밤이 되면 산간 농촌으로 이동해 각종 농작물을 먹어치우고 있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당국이 실시한 조사에서 나라시 전체 농가의 3분의2인 66%가 사슴으로 인해 피해를 봤다고 답했다. 다른 지역에서는 사슴이 농작물 등에 피해를 주는 유해동물로 지정돼 포획·도살이 가능하지만 나라에서는 문화재보호법상 ‘천 연기념물’로 지정돼 있어 그렇게 할 수가 없다. 나라시 관계자는 “신사를 중심으로 서식하는 신성한 사슴을 포획하는 데 심리적으로 부담감을 느끼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나라시는 농작물 등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갈수록 늘어나자 2017년부터 문화청으로부터 특별포획 허가를 받아 외곽 산간지대에 한해 연간 140마리까지 사슴을 잡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포획 가능지역이 한정돼 농가 피해에 충분한 대응이 되지 못하고 있다. 나라시 당국은 사슴이 밭에 들어올 수 없도록 방어 울타리를 설치하는 농가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별 소용이 없다. 사슴들이 울타리가 설치돼 있지 않은 밭을 찾아 돌아다니며 농민들과 숨바꼭질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고다 료스케 오사카부립환경농림수산종합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나라시 전체에 대해 사슴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한 현 제도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니혼게이자이에 말했다.

사슴으로 인한 피해가 늘어나는 한편에서 나라의 사슴들 또한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를 먹고 탈이 나는 등 수난을 당하고 있다. 지난 3월 사슴공원에서 죽은 사슴 한 마리의 위장에서는 비닐주머니 등 이물질이 3.2㎏나 나오기도 했다. 시민단체 나라사슴애호회는 “관광객이 버린 쓰레기를 먹어 사슴들이 피해를 보는 사례가 최근 부쩍 늘었다”면서 “특히 사람이 먹는 음식을 무분별하게 사슴에게 주는 관광객들도 많다”고 밝혔다.

나라시를 찾은 관광객은 2017년 기준으로 외국인 약 200만명을 포함해 1631만명이었다. 당국은 지난해 사슴공원에 영어, 중국어 등 4개 언어로 ‘정해진 사료 이외의 음식은 주지 말라’고 적은 안내문을 걸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는 않고 있다.

글 사진 도쿄·나라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5-2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