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터키주 ‘노아의 방주’ 파크, “비 피해 보험금 12억원 지급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2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크 엔카운터 제공 AP 자료사진

▲ 아크 엔카운터 제공 AP 자료사진

노아의 방주는 구약성서 창세기 편에 40일 낮밤에 걸쳐 계속 비가 내려 홍수가 일어나더라도 선택받은 인간과 동물을 보존할 수 있게 건조됐다고 소개된 잣나무배다.

그런데 2016년 미국 켄터키주 윌리엄스타운에 길이 155m, 너비 26m, 높이 15.5m로 들어선 노아의 방주 레플리카를 운영하는 ‘아크 엔카운터’란 회사가 2017년과 지난해 많은 비 때문에 피해를 입었는데도 다섯 보험회사가 보험금 지급을 하지 않는다며 지난 22일(현지시간) 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고 잡지 피플이 24일 보도했다. 이 회사는 소장에서 두 해에 걸쳐 내린 많은 비 때문에 산사태가 일어나 진입 도로가 파괴되는 등 피해를 입었으나 보험사들은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며 징벌적 손해배상까지 포함해 100만 달러(약 11억 8800만원)를 지급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아크 엔카운터의 어맨다 브룩 스터블필드 변호사는 “우리는 언론에 이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일간 루이빌 쿠리어저널이 전했다. 스터블필드는 이날 저녁까지 피플의 코멘트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

노아의 방주 파크 대변인인 멜라니 에스리지는 “소송으로만 말한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이 사안을 공평하게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소송을 이긴다는 점을 확신하고 있다는 것 말고 보탤 것이 아무 것도 없다”고 현지 매체들에 밝혔다. 에스리지 역시 피플의 코멘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하지만 파크 측은 몇 시간의 보수 작업 끝에 도로는 정비돼 시설을 관람하고 즐기는 데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보험 회사들도 피플의 코멘트 요청에 즉각 반응하지 않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