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사나, ‘日연호 발언 논란’ 심경 고백 “앞을 보는 것도 두려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2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 라이츠’ 무대에 선 트와이스 사나.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 라이츠’ 무대에 선 트와이스 사나.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트와이스 사나(23)가 콘서트에서 최근 일본 연호 발언 논란과 관련한 심경을 밝혔다.

트와이스는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 라이츠’의 시작을 알리는 서울 콘서트의 이틀째 공연을 열었다.

공연이 끝나기 전 팬들에게 전하는 트와이스의 마지막 멘트에서 사나는 마지막 순서로 입을 열었다. 사나는 “요새 원스(팬덤명)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았다. 최근에 생각이 정말 많아졌다”며 운을 뗐다. 이어 “옛날에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다는 게 어떤 느낌인지 몰랐다. 이제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저희 트와이스를 알아주시는데 그만큼 무슨 말 한마디 한마디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몰랐다”며 “그런 의도가 아니었어도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킬 수도 있는 거고”라고 덧붙였다.

사나는 “지금 눈앞에서 원스가 사라지만 어떡하지 하고 앞을 보는 게 너무 두려웠다”며 논란 당시의 심경을 떠올리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사나는 “그때 원스들이 제 눈앞에서 저를 평소보다 더 든든한 표정으로 보는 얼굴을 보면서 ‘더 강해져야겠구나. 이렇게 나를 지켜주려고 라는 원스를 내가 더 지켜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또 “멤버들이 옆에 있어줬던 것도 컸다. 평생 그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겠다. 항상 옆에 있어줘서 고맙다”고 팬들과 멤버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앞서 사나는 지난달 30일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에 일본어로 “헤이세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으로서 헤이세이가 끝난다는 것이 어딘지 모르게 쓸쓸하지만 헤이세이 수고하셨습니다. 레이와라는 새로운 시작을 위해 헤이세이의 마지막인 오늘은 산뜻한 하루로 만듭시다. 헤이세이 고마워”라는 발언을 남겼다. 이 발언은 일부 네티즌들에게 일본의 천황 제도와 제국주의를 옹호하는 것으로 곡해됐고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트와이스는 25~26일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전 세계 9개 도시 10회 공연을 열고 전 세계 팬들과 만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