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속옷을 머리에 두른 XX” 인종차별 트윗에도 의연했던 토론토 광팬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2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BA 제공 AFP 자료사진

▲ NBA 제공 AFP 자료사진

플레이오프 열기 탓이라고 할 수 있지만 아직도 이런 팬이 있다.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의 한 팬이 토론토 랩터스와의 2018~19시즌 동부 컨퍼런스 챔피언십 4차전을 패하며 시리즈 전적 2승 2패를 허용한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트위터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다.

‘화를 돋우는 저 랩터스 팬은 누구냐? (유명한 랩터스 열성 팬인 힙합 스타) 드레이크 말고, 속옷을 머리에 두른 저 뚱뚱한 인도 녀석 말이다.’

이미 열성적인 NBA 팬이라면 한 번쯤 얼굴을 봤을 법한 나브 바티아를 가리켜 인종차별 발언을 한 것이다. 바티아는 프랜차이즈 홈 경기 직관을 한 번도 거른 적이 없고, 자주 원정 경기에 따라 나서는 열성 팬이다. 당연히 사상 첫 NBA 파이널 진출을 노리는 밀워키와의 컨퍼런스 챔피언십 원정 경기에도 모두 얼굴을 비쳤다.

그런 바티아가 화를 버럭 낼 법도 한데 그는 대거리를 하지 않고 오히려 문제의 팬을 나무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고 자신에게 알려준 밀워키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성숙한 대응으로 칭찬 댓글을 불러 모았다. 그는 25일 운명의 6차전을 앞두고 ‘꼭 그래야 할 필요는 없는데 누군가 날 겨냥해 트위터에 올린 글을 알리고 사과해준 모든 벅스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시리즈가 과열돼 그러는 것이란 것을 알지만 한 사람이 뭐라고 말했건 상관 없이 밀워키와 팬들은 믿기지 않을 만큼 대단하다는 것을 모두 알았으면 한다’고 트윗을 날렸다.

바티아의 트윗에 대해 애런 스텐버그는 ‘이런 일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같은 팀(밀워키 벅스)은 이 부끄러운 멍청이를 옹호할 생각이 전혀 없다. 우리가 위스콘신주의 진정한 환대를 보여주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폴 헤닝이란 밀워키 팬은 바티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밀워키 광팬 나브를 환영한다. 당신을 보게 돼 대단했다’라고 적었다. 저스틴 윌스는 ‘당신에게 사랑뿐! 팬들이 경기장에서 교감하는 일을 보고 좋아한다. 당신은 위스콘신에서 언제나 환영 받을 것이다. 내 친구’라고 반겼다.
키튼 큐비츠는 ‘대단한 팬이시다! 스포츠계는 당신처럼 더 헌신적이고 사랑받는 팬들을 필요로 한다’고 했고, 레베카 메데이로스는 ‘나브 당신은 품위있는 행동을 했다! 토론토는 정말 정말 운이 좋다! 당신이 하는 일을 계속 하라! 가즈아 랩터스’라고 적었다.

야후! 스포츠는 6차전을 앞두고 이 기사를 작성했는데 바티아가 응원하는 토론토는 스코샤뱅크 아레나로 불러들인 밀워키를 100-94로 누르고 1, 2차전 패배 후 4연승을 내달려 1995~96시즌 리그에 합류한 뒤 처음 파이널 무대를 밟는다. 이날도 한때 15점이나 뒤졌는데 이번 시즌을 앞두고 합류한 ‘무표정의 에이스’ 카와이 레너드가 27득점 17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활약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토론토의 상대는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를 4승으로 완파하고 일찌감치 챔프전에 선착해 3연패를 노리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다. 우리에겐 시크 교도인 바티아의 사람 좋은 미소를 볼 기회가 더 주어진 셈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