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여성앵커 美 폭스뉴스 출연해 무역전쟁 토론에 관심 폭발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14: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CGTN 앵커 류신

▲ 중국 CGTN 앵커 류신

중국 관영 중앙(CC)TV의 여성 앵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적인 미 방송 폭스 채널에 출연해 무역전쟁에 대해 토론하기로 해 양국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양국 여성 앵커의 생방송 무역전쟁 토론은 폭스비즈니스 채널 앵커 트리시 리건이 지난 14일 미중 무역전쟁에 관해 논평하면서 “중국의 번영은 미국의 이익을 대가로 한 것”이라며 “중국인들은 미국에 와서 수십억 달러를 훔쳤고, 우리에게 전쟁 이외에 다른 선택이 없다”고 비난한 것이 발단이 됐다. 그는 또 “중국이 지식재산권을 훔쳐감으로써 미국은 매년 6000억 달러(약 712조원)의 손실을 보고 있다”면서 “이 통계는 미국의 비영리 싱크탱크인 국가아시안연구소의 2017년 발표 자료를 근거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 폭스비즈니스 채널 앵커 트리시 리건

▲ 미 폭스비즈니스 채널 앵커 트리시 리건

하지만 리건의 방송이 나간 뒤 중국 CCTV의 영문 보도방송 CGTN의 앵커 류신(劉欣)은 리건이 인용한 통계 수치가 잘못됐으며, 그의 논평이 감정적이라고 비판했다. 류는 미국의 지식재산권 손실액이 매년 6000억 달러에 달한다는 통계 수치는 중국 한 나라가 일으킨 피해 액수가 아니라 전 세계를 범위로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국가아시안연구소 통계의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리건은 류의 공개 반론 다음 날 곧바로 자신의 프로그램에서 11분에 거쳐 재반박을 했다. 이후 두 사람의 신경전이 각자의 트위터로 옮겨가 리건은 류에게 무역전쟁을 주제로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류가 진정하고 정직한 토론이라면 받아들이겠다고 하면서 미 시간 기준 29일 오후 8시로 방송이 예고됐다. 중국 베이징 시간으로는 30일 오전 8시에 방송이 이뤄진다.

한 미 네티즌은 “미 민주당 지지자들은 폭스뉴스를 관영 방송이라고 비꼬는데 폭스뉴스가 중국 CGTN을 비난하는데 같은 말을 쓰다니 아이러니”라고 비판했다. 리건이 류의 이름을 부르지 않고 ‘중국 관영방송’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지명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사용자들은 두 여성 앵커가 논리적이고 품위있는 언어를 사용해 양국 간 첨예한 문제에 대해 토론하기를 기대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