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영화 ‘기생충’, 한국 최초 칸 황금종려상 수상 영예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0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왼쪽) 감독과 이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씨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이 영화가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AFP 연합뉴스

▲ 영화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왼쪽) 감독과 이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씨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이 영화가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AFP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봉 감독은 “이런 상황이 오리라고 상상도 못 했다”면서 “약간 쑥쓰럽고 너무 기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두 가족을 통해 빈부격차라는 사회문제를 지적하는 블랙 코미디인 영화 ‘기생충’이 25일(현지시간)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한국 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베를린·베네치아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기는 2012년 김기덕 감독의 영화 ‘피에타’가 베네치아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후 7년 만이다.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시상식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생충’에 대해 “재밌고 유머러스하며 따뜻한 영화”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이어 수상작 선정에 대해 “우리는 정치적이거나 사회적인 이유로 수상작을 결정하지 않는다. 감독이 누구이고 어느 나라 영화인지도 중요하지 않다”면서 “영화 그 자체로만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칸 영화제는 지난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떤 가족’에 이어 올해 ‘기생충’에 황금종려상을 수여함으로써 2년 연속 아시아 영화에 최고상을 줬다.

황금종려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봉 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해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배우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 송강호의 소감을 듣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배우 송강호씨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들께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기생충’이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자 이 영화를 연출한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씨가 서로 끌어안고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기생충’이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자 이 영화를 연출한 봉준호(오른쪽) 감독과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씨가 서로 끌어안고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봉 감독은 한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상을 예상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아뇨”라고 답한 뒤 “차례대로 발표하니 허들을 넘는 느낌이었다. 뒤로 갈수록 마음은 흥분되는데 현실감은 점점 없어졌다. 나중엔 송강호 선배와 ‘뭐야 우리만 남은 건가?’ 했다”고 회상했다.

또 “특히 기쁨의 순간을 지난 17년 간 같이 작업했던 송강호 선배와 함께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송씨는 “저희가 잘해서 받는다기보다는 한국 영화 팬들이 지금까지 한국영화를 응원하고 격려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면서 “한국 영화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칸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은 마티 디옵(‘아틀란틱스’)에게 돌아갔으며, 심사위원상은 라즈 리(‘레 미제라블’), 클레버 멘돈사 필로(‘바쿠라우’)가 공동 수상했다.

남우주연상은 안토니오 반데라스(‘페인 앤 글로리’), 여우주연상은 에밀리 비샴(‘리틀 조’), 감독상은 장 피에르·뤼크 다르덴(‘영 아메드’), 각본상은 셀린 시아마(‘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가 각각 받았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트로피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트로피를 받고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