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지금 거론되는 분들 중 대통령 나왔으면 좋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5 1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MBC 출연…“어떤 철학.정치목표.문화 가진 세력이 집권하느냐가 중요”“공수처법 협의만 잘되면 빨리 처리할 수 있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5일 “문재인 대통령 이후 국가 운영을 책임 맡아 나갈 분들이, 자원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고 지금 거론되는 모든 분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분들 중에 대통령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된 광주MBC ‘김낙곤의 시사 본색’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특집 방송에서 “자연인으로서 장단점도 봐야 하지만, 어떤 철학과 정치목표·문화를 가진 세력이 집권하느냐가 일차적으로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이사장은 “많은 분이 리더에게 기대를 걸지만, 집권은 세력이 하는 것”이라며 “광주, 전남·북만 하더라도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이 몸담은 세력이 집권하면 유능한 사람이 일할 수 있는 자리에 가고 지역 사회 사업을 중앙 정부와 원만하게 협의할 수 있다. 세력이 바뀌어서 그런 거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시대정신은 1987년 6월 항쟁 이후 변함없이 민주주의, 서민·중간층 삶을 개선하는 경제발전과 소외된 지역 없는 균형발전, 한반도 평화·공존·번영 등 3가지”라며 이에 대한 민주·진보 진영의 지속적인 추진을 희망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 선거제 개혁안 등 신속 처리 안건(패스트트랙) 처리에 대해 기대감도 드러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스스로 권력기관으로서 자정을 요구하면서 동시에 공수처법을 추진했는데 제가 국회에서 본 거로는 검찰이 와서 의원들에게 로비하니 진도가 나가지 않더라”고 지적한 뒤 “(공수처법에) 반대해온 정치 세력이 9년 집권하고 다수 의석을 가진 상태에서는 불가능했다”며 “지금 자유한국당이 하는 일은 보수 정당 집권 기간 논의조차 되지 않고 지나간 사실을 잘 설명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으니 중간에 협의만 잘 되면 더 빨리 처리할 수도 있다”며 “여론조사에서 국민 80% 이상이 찬성한 법률을 못 하게 끌어서 자유한국당에도 좋을 게 없으니 총선이 임박해 가면서 절충돼 입법 내용에 물을 좀 더 타서라도 통과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서는 “하얀 구두, 까만 구두 중 하나를 고르라는 게 아니고 다양한 디자인을 놓고 고르는 구둣가게로 바꾸자는 것”이라며 “절반 짜리 연동형 비례대표지만 패스트트랙에 올라탄 것만 해도 저는 좋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