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싹싹 원료물질 제조’ 전직 SK케미칼 직원 구속…법원 “사안 중대”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22: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습기살균제 사태에서 가장 많은 피해자를 낸 ‘옥시싹싹 가습기당번’ 원료물질을 만들어 공급한 전직 SK케미칼 직원이 구속됐다.
옥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눈물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등 피해자 및 시민단체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연 옥시 규탄 기자회견에 산소호흡기와 연결된 호스를 코에 꽂은 채 참석한 피해자 윤정애 씨가 눈물을 닦고 있다. 가습기 살균제 사태의 최대 가해업체인 옥시레저킷벤키저는 이날 5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보상안을 내놓지는 않았다. 시민사회단체와 피해자들은 이에 대해 검찰 조사가 본격화되고 소비자 불매운동이 가시화되자 등 떠밀려 나온 것이라며 비판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옥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눈물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등 피해자 및 시민단체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연 옥시 규탄 기자회견에 산소호흡기와 연결된 호스를 코에 꽂은 채 참석한 피해자 윤정애 씨가 눈물을 닦고 있다. 가습기 살균제 사태의 최대 가해업체인 옥시레저킷벤키저는 이날 5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보상안을 내놓지는 않았다. 시민사회단체와 피해자들은 이에 대해 검찰 조사가 본격화되고 소비자 불매운동이 가시화되자 등 떠밀려 나온 것이라며 비판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오후 9시 55분쯤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받는 SK케미칼 전 직원 최모씨에 대한 영장을 발부하며 “범죄사실 중 상당 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현재까지의 수사진행 경과 등에 비추어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2006년까지 SK케미칼에서 팀장급으로 근무한 최씨는 가습기살균제 원료 물질인 PHMG 연구와 개발을 주도했다. 검찰은 최씨가 옥시 측에 PHMG를 가습기살균제 원료로 추천하고 공급하는 과정에서 유해성이나 흡입 위험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최씨는 SK케미칼 퇴직 이후 PHMG 중간도매상 역할을 하는 CDI 연구소장으로 옮겼다.

이번 구속은 2011년 가습기살균제 사태에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옥시싹싹 가습기당번’ 제조·유통 과정에 SK케미칼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당초 옥시는 2016년 PHMG 등을 원료로 하는 가습기살균제를 만든 회사로 지목돼 신현우 전 옥시 대표가 징역 6년을 확정받는 등 수사와 재판이 진행됐으나, SK케미칼은 당시 ‘중간도매상에 판매했을 뿐, 사용 용도는 몰랐다’고 주장해 기소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검찰은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을 상대로 CMIT·MIT를 원료로 하는 ‘가습기메이트’ 제조·유통 과정을 수사하면서 SK케미칼의 PHMG의 유해성을 몰랐을 수 없는 정황을 추가로 발견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