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디스에만 11년’ 시연 “프리스틴 해체 죄송… 박시연으로 보답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1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프리스틴의 시연(19)이 그룹 해체 심경을 전했다.

시연은 프리스틴의 해체 소식이 전해진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남겼다.

“먼저 안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운을 뗀 시연은 “플레디스에서의 11년과 프리스틴으로서의 2년 동안 한결같이 사랑해주신 하이(팬덤명) 분들 덕분에 정말 행복한 날들을 보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프리스틴으로서의 활동은 여기서 끝이지만 앞으로 박시연으로서 여러분들에게 받은 사랑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오랜 시간 동안 함께했던 우리 멤버들의 새로운 시작도 함께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플레디스는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2년간 함께해온 프리스틴의 멤버 결경, 예하나, 성연을 제외한 나영, 로아, 유하, 은우, 레나, 시연, 카일라 7인은 2019년 5월 24일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 계약을 해지하게 됐다”고 밝혔다.

2017년 데뷔해 3월과 8월 두 장의 미니앨범을 내고 활동한 프리스틴은 그해 신인상을 휩쓰는 등 가능성을 보였다. 그러나 이후 2년 가까이 완전체 활동이 없어 팬들 사이에서는 소속사가 프리스틴을 ‘방치한다’는 불만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