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온라인로또 판매점 2400곳 늘린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또  연합뉴스

▲ 로또
연합뉴스



앞으로 온라인복권(로또)을 살 수 있는 판매점이 2400곳 가까이 늘어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24일 2019년∼2021년 3년간 전국 온라인복권 판매점을 총 2371곳 추가 모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온라인복권 판매점 추가 모집은 2016년 이후 3년 만이다.

이번 추가 모집은 온라인복권 판매점 감소와 편의점 법인의 온라인복권 판매권을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회수에 따른 것이다.

온라인복권 판매점은 2004년 9845곳이었지만, 경영상 문제나 점주 고령화 등으로 문을 닫는 곳이 늘어 지난해 말 7211곳으로 줄었다. 또 기재부가 편의점 법인에 내줬던 온라인복권 판매권 640개를 2021년까지 회수하기로 하면서 판매점을 추가 모집의 필요성이 커졌다.

이번 추가 모집에는 장애인, 국가유공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우선 계약대상자는 물론 차상위계층도 포함됐다. 차상위계층 참여 비율은 전체의 30%다. 기재부는 6월 내 모집공고를 내고 전산 추첨 방식을 통해 판매자를 8월까지 선정할 예정이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