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술탄 아흐맛 샤 前국왕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술탄 아흐맛 샤 술탄 아부 바카르 전 말레이시아 국왕

▲ 술탄 아흐맛 샤 술탄 아부 바카르 전 말레이시아 국왕

말레이시아 연방의 국왕을 지냈던 술탄 아흐맛 샤 술탄 아부 바카르가 지난 22일 별세했다. 89세. 말레이시아 파항주의 완 로스디 총리는 술탄 아흐맛 샤 전 국왕이 전날 오전 수도 쿠알라룸푸르 소재 국립심장연구소에서 숨을 거뒀다고 23일 밝혔다. 파항주의 제5대 술탄이었던 아흐맛 샤는 술탄 압둘라(60) 국왕의 아버지로 1979~1984년 말레이시아 연방의 국왕직을 역임했다. 올해 초 파항주를 관할하는 술탄 아흐맛 샤 전 국왕이 다음 국왕으로 거론됐었다. 하지만 고령과 건강 악화 등을 이유로 그의 아들인 압둘라가 서둘러 파항주의 술탄을 계승해 지난 1월 31일 새 국왕으로 즉위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5-24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