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국민투표에 최측근도 반발…“英 메이, 오늘 사임 발표할 듯”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원 원내대표, 브렉시트안 반대 사퇴…“유럽의회 선거 문책 피하려는 것” 지적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제2 국민투표 가능성도 열어놓은 네 번째 협정안을 의회에 상정하겠다고 예고했지만, 최측근이었던 앤드리아 레드섬 하원 원대대표가 이에 반대해 사퇴했다. 집권 보수당 의원들이 집단 반발해 당 장악력을 잃은 메이 총리가 이르면 24일 사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내각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23일(현지시간) 메이 총리의 측근을 인용해 총리가 24일 보수당 평의원 모임인 ‘1922 위원회’의 그레이엄 브래디 위원장과 만난 후 사임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메이 총리가 마련한 EU 탈퇴 협정안에 대한 당내 반발이 거세진 데 이어 핵심 각료들이 이탈이 가속화돼 결국 사임을 발표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평가다. 레드섬 대표의 사퇴는 2016년 7월 출범한 메이 내각에서 각료급 인사로는 36번째 이탈이다. 레드섬 대표는 22일 사임 서한을 통해 “메이 총리의 계획은 영국을 진정한 주권 국가로 만들지 못하며 2차 국민투표는 분열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메이 총리가 제시한 방안에는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와 EU 관세동맹 잔류 등 노동당이 그간 요구해 온 사안이 포함돼 레드섬 대표를 비롯해 친(親)브렉시트 세력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보수당 의원들은 “총리가 야당에 끌려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동당 또한 “이전 합의안들과 다를 바가 없다”며 찬성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해 메이 총리의 마지막 승부수도 사라졌다는 평가다.

메이 총리는 지난해 12월 신임투표에서 승리해 1년 내 재신임투표 요구를 받을 수 없다. 1922 위원회가 23일 당대표 불신임 규정 변경을 논의하기로 한 것도 그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날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 결과가 오는 27일 나올 예정인 만큼 메이 총리가 먼저 사임을 발표하면 패배에 대한 문책을 피할 수 있으리란 지적도 나온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2일 EU 탈퇴를 놓고 교착상태를 끝내지 못하는 영국을 향해 “(브렉시트 예정일인) 10월 31일 이후 브렉시트가 EU를 오염시키는 일은 피하길 바란다”고 영국 정치권을 비판했다고 가디언이 전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5-2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