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수소탱크 폭발…견학 기업인 등 2명 사망·6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오후 6시 22분쯤 강원 강릉시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소방은 이 사고로 3명이 숨졌으며 3명이 중상을 입고 1명이 매몰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2019.5.2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 23일 오후 6시 22분쯤 강원 강릉시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소방은 이 사고로 3명이 숨졌으며 3명이 중상을 입고 1명이 매몰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2019.5.2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타 지역 벤처기업인과 인솔자 등 8명이 세미나를 마치고 견학을 위해 이동하다 변을 당했다.

소방당국은 이번 폭발사고로 현재까지 2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 5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권모(37)씨와 김모씨로 확인됐다. 숨진 두 사람과 중상을 입은 김모(43)씨, 경상을 입은 이모(42)씨와 윤모(44)씨는 경북지역 세라믹업체 2세 경영인들로 이날 세미나를 마치고 공장에 견학을 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원테크노파크 관계자 김모(46)씨는 경상을 입었고, 연구원 최모(27·여)씨와 손모(38)씨도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부상자 6명은 아산병원과 고려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연구원 손씨는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소방당국은 강릉벤처공장 견학과정에서 400㎥ 규모 수소탱크 3기를 작동시키면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폭발이 일어난 공장은 태양열과 수소를 이용해 연료전지를 만드는 공장으로 확인됐다. 현재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는 28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강원테크노파크는 강원도가 지역 전략산업 및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하기위해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춘천, 원주, 강릉, 삼척 등 4곳에 단지를 운영 중이며 사고가 난 강릉 신소재 산업단지는 2007년 준공했다.

이번 폭발은 폭발 지점에서 수㎞ 떨어진 곳까지 폭발음이 들릴 정도로 컸다. 3개의 수소탱크 가운데 하나는 폭발로 완전히 날아갔고, 나머지 2개는 두께가 1.5㎝ 가량 되는 측면이 터졌다.

강릉시의회 A의원은 연합뉴스에 “강원도가 발주한 사업인데 탱크는 준공도 안 된 상태에서 터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