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실험 도중 폭발…2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09: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명 골절 등 증상…추가 붕괴 우려
강원 강릉시 대전동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공장에서 수소탱크 폭발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매몰자도 1명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22분쯤 강원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실험 중이던 2명이 숨졌다. 모두 40대로 추정된다. 김모(43) 등 6명은 다리 골절 등 중경상을 입었다. 1명은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 매몰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6시 31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인력 158명과 장비 49대를 동원해 사망자와 부상자를 강릉 아산병원으로 옮긴 뒤 매몰자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폭발은 400㎥짜리 수소탱크 3기를 테스트하던 중 일어났다. 폭발로 인해 3300㎡(1000평) 규모 건물이 뼈대만 앙상하게 남으면서 붕괴 위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폭발은 폭발 지점에서 수㎞ 떨어진 곳까지 폭발음이 들릴 정도로 컸다는 설명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폭발로 인한 화재는 없었으나 벤처 공장은 폭발 충격으로 외벽이 붕괴되고 건물 내부도 큰 충격을 받아 추가 붕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당국은 수소탱크 시험 중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공장 내에는 실험용 수소 탱크 3기를 가동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공장은 1999년 설립돼 연료전지의 셀, 스택, 시스템을 자체 제작할 수 있다. 강릉과학단지에서 증착(CVD), 식각(Eching) 등 반도체 공정에서 핵심 부품으로 사용되고 있는 세라믹, 디스플레이 공정에 필요한 소재,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를 생산해 왔다.

강원도 관계자는 “강원도는 삼척에 수소생산기지를 만드는 등 정부의 수소산업 육성 계획에 박차를 가하던 중 이런 사고가 발생해 유감이다”면서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한 치의 오차 없이 수소산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가 나자 강릉시는 인근 사천면 주민들에게 “폭발에 따른 추가 안전사고를 주의해 달라”는 긴급 재난안전 문자를 보냈다.

강릉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