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불지역 찾은 황교안…주민들 “한국당 선전하러 왔나” 반발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오른쪽 두 번째) 대표와 나경원(세 번째) 원내대표가 23일 산불피해 지역인 강원 고성군 토성농협 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2019.5.23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오른쪽 두 번째) 대표와 나경원(세 번째) 원내대표가 23일 산불피해 지역인 강원 고성군 토성농협 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2019.5.23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강원 산불’ 피해 지역인 고성군을 찾아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그런데 일부 주민들이 “산불 피해 때문에 왔다는 사람이 한국당 선전만 하고 있다”면서 반발했다. 한국당 당직자는 불만을 드러낸 주민들을 내보내려 했다.

황교안 대표는 23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농협 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이 두 차례, 국무총리가 세 차례, 장관들도 여러 차례 피해 지역을 방문했지만 실제로는 도움이 되지 않는 빈껍데기 지원책만 내놓고 갔다는 말씀들을 주민들이 많이 하신다”면서 정부의 복구 지원이 충분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예비비 지급 등을 통해 배상금을 먼저 지급한 후 한국전력공사(한전)에 구상권을 행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면서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의 경우에도 엉뚱한 데 돈을 쓸 궁리를 할 게 아니라 재난 피해 주민과 기업에 직접 지원하는 예산안으로 다시 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철원 감시초소(GP) 철수 현장을 방문한 이야기를 꺼내면서 “(정부는) 북한 미사일을 아직도 분석 중이라고 하고 대통령은 ‘단도 미사일’이라는 해괴한 말까지 했다”면서 “국정을 함께 이끌어야 할 야당은 줄기차게 공격하면서 국민을 위협하는 북한 독재정권에 대해서는 앞장서서 감싸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회의에 참석한 한 주민이 황 대표를 향해 “여기서 홍보하는 식으로 말씀하지 마시고 이재민한테 어떻게 해주실 것인지 그것만 말씀해달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다른 주민은 “산불 피해 때문에 왔다는 사람이 왜 딴소리를 하냐. 피해 본 사람들이 많은데 한국당 선전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또 다른 주민은 “옛말에 동냥을 주지 못할 망정 쪽박을 깨지 말라고 했다.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 정치인들이 말이라도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지금 최고위원회의 진행 중이다. 회의를 다 마친 뒤에 그러한 부분을 더 논의하도록 하겠다”며 말을 끊었다. 이에 화가 난 주민이 “여기 홍보하러 오셨나. 홍보고 나발이고 국회 가서 홍보하면 되지 왜 여기서 난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황 대표는 “조용히 해주시길 바란다”고 수차례 말했다. 강원 속초시·고성군·양양군이 지역구인 이양수 한국당 의원은 “안내가 제대로 안됐나 본데 여기는 한국당 현장 최고위원회의다. 산불만을 위해서 만들어진 자리가 아니다”라면서 제지했다.

결국 한국당 당직자들은 항의하던 주민들을 밖으로 내보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