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북 조선중앙TV 금세기 들어 최악의 가물 어떻게 다루나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8: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중앙TV 캡처

▲ 조선중앙TV 캡처

영국 BBC가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려놓은 북한 조선중앙TV의 뉴스 화면이다.

북한은 이번 세기 들어 최악의 가물을 맞고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국영 매체마저 유엔이나 남한 언론들이 심각한 식량 부족이 우려된다고 보도하기 전에는 이런 실상을 구체적으로 알리지 않았다고 방송은 지적했다.

동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방송 뉴스의 초점은 자연 재해의 영향을 직접 보여주기보다 이들 피해를 막기 위한 노력과 조처에 집중하는 인상이다. 국영 TV는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 의논하는 농장 간부들과의 인터뷰에 열중하고, 푸르고 건강한 수확물과 관개 시스템의 우월함을 자랑하는 데 바쁘다.
한편 식량 등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각계를 돌며 의견을 수렴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3일 대한불교 천태종 총무원장인 문덕 스님을 예방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관문사에서 문덕 스님과 약 40분간 면담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 개성 영통사 복원사업 등 남북 종교교류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김 장관은 북한의 식량 사정이 좋지 않고, 국제기구의 대북지원 요청이 있는 점을 언급하며 향후 정책 추진 과정에서 종교계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23일부터 중국 선양에서 가질 예정이었던 남쪽 민간단체들과 북쪽의 릴레이 실무접촉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단체들에 따르면 북쪽은 이날 오전 6·15 공동선언 실천 해외위원회 명의로 팩스 공문을 보내 회의 취소 및 선양에서의 인력 철수를 통보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 대변인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를 통해 “오늘 오전 비행기로 선양에 도착해 회의 장소로 이동하던 중에 이같은 전갈을 받았다”면서 “아직 예정된 회의 일정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일단 현지에서 좀더 경위를 파악해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북쪽은 취소 사유를 “제반 정세상의 이유”라고 언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밖에도 각각 24~25일과 25~26일에 선양에서 북쪽과 접촉할 예정이었던 사단법인 겨레하나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등도 모두 취소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화협 관계자도 “상황이 바뀌어서 회의를 취소한다는 취지로 통보받았다”면서 “인력 철수까지 명시한 것으로 볼 때 당분간 실무접촉은 없을 것이란 메시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