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준, “당분간 금리인하 안 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4: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22일(현지시간) 미 경제의 성장세가 이어지고 물가도 낮게 유지되고 있는 만큼 당분간 기준금리를 동결할 방침이다. 사진은 지난 1일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워싱턴 AP 연합뉴스

▲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22일(현지시간) 미 경제의 성장세가 이어지고 물가도 낮게 유지되고 있는 만큼 당분간 기준금리를 동결할 방침이다. 사진은 지난 1일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워싱턴 AP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시장의 금리인하론을 거듭 일축했다.

22일(현지시간) 공개된 지난 1일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은 “연방기금금리 조정 등 통화정책에 대한 ‘인내심’ 정책을 일정기간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며 당분간 정책금리가 2.25~2.50%로 동결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세계 경제와 금융 여건이 추가로 개선되더라도 한동안 신중한 접근법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금리인상을 당분간 자제할 방침도 거듭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진행된 FOMC 회의에서 다수의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고,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은 낮게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관련 혼란 등 대외적 위험요인은 잦아들고 있다고 판단했다. 일부 위원들이 경기확장에 따른 인플레이션의 위험을 지목하며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언급했지만, 다른 위원들은 반대로 지나치게 낮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우려했다.

연준은 지난 1일 FOMC 종료 후 기준금리를 2.25∼2.50%에서 동결했다. 당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어느 방향이든 기준금리를 움직여야 하는 ‘강한 근거’(strong case)를 보지 못하고 있다. 현재 시점에서는 우리의 기존 정책스탠스가 적절하다”며 연준의 목표치(2%)를 밑돌고 있는 인플레이션에 대해 “일시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위원들은 경제 상황에 대해서도 이전보다는 낙관적인 견해를 펼쳤다. 연준은 “다수의 위원이 글로벌 경제전망이나 브렉시트, 무역협상 등 연초에 자신들의 전망 배경이 됐던 위험이나 불확실성의 일부가 완화됐다고 봤다”고 전했다. 연준은 “위원들이 강력한 노동시장 등을 바탕으로 경제가 확장을 지속할 것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전망은 미중 무역전쟁이 확전되기 전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0일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으며 중국도 보복관세로 맞서 미중 무역전쟁은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이에 따라 연준의 금리 동결 기조 재확인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는 연내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