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이천·여주·양평 등 4곳 경기도 올해 첫 폭염주의보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4: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보다 한 달 일찍 무더위
23일 경기도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가평,이천,여주,양평 등 4개 시·군에 폭염주의보를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24일 첫 발효된 것에 비해 한 달이나 일찍 무더위가 찾아왔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폭염 경보는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 해상 남쪽에서 더운 바람이 유입되는 동시에 일사량이 강해 기온이 오르고 있다”며 “오늘 오후에도 추가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는 지역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