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10주기’ 불참 박지원 “노무현 서명운동에 불참 의원들 많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DJ, 盧 전 대통령 검찰 수사에 의원 서명운동 지시”
“안과 치료 중이라 봉하 못가…노 대통령 명복 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인 23일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 노 전 대통령을 위해 의원 서명운동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노 전 대통령이 검찰에서 갖은 모욕을 당할 때 (서거할 것을) 감지해 동교동을 찾아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면 큰일 난다’, ‘딸과 권양숙 여사를 소환하면 이것은 (노 전 대통령이) 견딜 수 없다’고 하니 김 전 대통령이 ‘의원들이 서명운동을 해라’라고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그래서 서명을 받아서 검찰에 제출하도록 했는데 서명운동 중에 서거를 해 참으로 애석한 마음을 지금까지 금할 수 없다”고 했다.

박 의원은 “그때 보니 정치라는 것이 참 매정했다. ‘나는 서명할 수 없다’고 한 분들이 많았다”며 “그런데 서거 후 김 전 대통령이 ‘내 몸의 절반이 무너졌다’는 표현을 하니 서명을 하겠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김 대통령이 서명부 공개하지 말고 봉하 영전에 바치라고 지시했다”며 정치무상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2009년 5월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김 전 대통령이 참석한 것을 언급하며 “엄청나게 우셨다”며 “그 땡볕에서 권양숙 여사를 붙들고 오열하고, 그 후 건강 회복을 못하고 같은 해 8월 18일 함께 가셨다”고 회고했다.

박 의원은 또 “김 전 대통령은 생전 노 전 대통령과 ‘3·1 구국 선언’ 같은 것을 준비했다”며 “그러다가 그렇게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니 망연자실해 하시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고 반추했다.

한편 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내일(23일) 봉하에 못간다. 죄송하다. 권양숙 여사께 더욱 죄송하다”며 “병원에서 안과 치료를 받는다. 내일까지는 활동을 자제하라 해서 어제 오늘 투약하고 쉰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유시민 이사장 모친 상가에 조문하며 노 대통령을 추모하겠다. 거듭 노 대통령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