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손학규에 “‘정신 퇴락’ 발언 정중히 사과…금도 지키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하태경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하태경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23일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비판한데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내 문제를 두고 치열한 논쟁 중이기 때문에 표현 하나하나가 평소보다 더 정제됐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어제 (손 대표에게)정치인이 끊임없는 혁신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씀드렸던 건 제 경험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얼마 전에 군대 내 휴대폰 사용의 문제점을 지적했다가 청년들로부터 호된 비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대변화를 이해하지 못하고 기존의 고정관념으로만 판단했던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됐고 물리적인 나이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깨달음을 얻었다”며 “이와 마찬가지로 민주화운동 했던 사람 역시 혁신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로부터 탈선할 수 있다는 충언을 드리려던 게 어제 발언의 취지였다”고 했다.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님을 직접 뵙고 사과드리는 자리에서 저의 진심도 잘 전달하겠다”며 “걱정하셨던 것처럼 정치권의 금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를 겨냥해 “한번 민주투사였던 사람이 당 대표가 되면 당을 독재하기도 한다”며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