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샷 원킬’로 포르투갈 울려 주마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정용호 25일 U20월드컵 첫 경기
강팀 맞설 ‘선 수비 후 역습’ 전략 구상
상대 공 탈취·측면 크로스 훈련에 집중
이강인 “가장 간절한 대회… 우승 목표”
이강인(오른쪽)이 지난 2일 경기 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진행된 U20 남자 축구대표팀 미디어데이 도중 코칭스태프와 몸싸움을 하면서 장난을 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강인(오른쪽)이 지난 2일 경기 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진행된 U20 남자 축구대표팀 미디어데이 도중 코칭스태프와 몸싸움을 하면서 장난을 치고 있다. 뉴스1

‘원샷 원킬, 단 한 방의 역습으로 승부를 결정짓는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36년 만에 멕시코 4강 신화를 재현하기 위해 마침내 25일(한국시간)부터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첫 관문을 두드린다. 폴란드 6개 도시에서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포르투갈을 비롯해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조별리그 F조에 속했다.

포르투갈은 U20월드컵의 전신인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두 차례(1989·91년)나 정상을 밟았고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 U19 챔피언십에서는 이탈리아를 꺾고 우승한 강팀이다. 아르헨티나는 역대 최다(6회) 우승국. 한국은 25일 오후 10시 30분 포르투갈을 시작으로 29일 오전 3시 30분 남아공과, 6월 1일 오전 3시 30분에는 아르헨티나와 차례로 맞붙는다.

정정용호의 기본 전략은 ‘선 수비 후 역습’이다. 우리보다 전력이 월등한 상대들과의 대결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다. 대표팀은 조 편성이 확정된 후 지난 3월 스페인 전지훈련부터 일단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한 ‘카운터어택’ 훈련을 계속해 왔다. 지난 5일 출국해 폴란드 그니에비노에서 현지 적응을 해 온 대표팀은 지난 20일 조별리그 첫 경기 장소인 비엘스코비아와로 이동한 뒤 가진 두 차례 훈련에서도 이 역습 방식을 세밀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선수들은 상대를 우리 진영으로 끌고 와 공을 빼앗은 뒤 상대의 측면과 뒷공간을 노려 전방까지 단번에 치고 올라가는 훈련을 반복했다. 역습 과정에서 공을 다시 빼앗기지 않도록 주위 선수들과의 연계플레이를 통해 마무리 짓는 과정을 다듬었다. 우리 진영 후방에서 공을 빼앗았을 때 전방으로 한 번에 킬패스가 연결되도록 전방 공격수들에게도 빠른 반응과 약속된 움직임이 요구됐다.

카운터어택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는 활발한 측면 공격이다. 무리하게 중앙 돌파를 고집하기보다는 측면을 이용해 목표가 명확한 크로스와 협력 플레이 등으로 득점까지 연결하는 훈련에 집중했다.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대회 때 달성한 역대 최고 성적인 4강 신화 재현을 목표로 세운 정 감독은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발렌시아)을 비롯해 K리그 무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공격수 조영욱(서울), 전세진(수원)을 최전방 공격진으로 뽑았다. 김정민(리퍼링), 수비수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골키퍼 최민수(함부르크) 등 유럽파도 가세했다.

대표팀 에이스를 상징하는 등번호 10번을 달고 전날 ‘대회가 주목할 선수 10명’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18세 막내 이강인은 “이번 대회 목표는 우승”이라면서 “올해 발렌시아 1군 데뷔 등 많은 일이 있었지만 이 대회가 가장 간절하다. 형들과 함께 꼭 우승의 꿈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5-2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