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투타…류 + 벨린저 다저스 꽃길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위와 7경기 차… 지구 선두 질주
류현진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게티/AFP 연합뉴스

LA다저스가 류현진(32)과 코디 벨린저(24)의 ‘투타 맹활약’을 앞세워 7년 연속 지구 우승을 향해 순항 중이다.

다저스는 22일까지 32승 17패를 기록하며 미국프로야구(MLB) 내셔널리그(NL) 서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다. 25승 24패로 지구 공동 2위인 애리조나·샌디에이고와의 격차를 7경기로 벌렸다.

승률은 0.653으로 NL 전체 1위이며 아메리칸리그(AL)까지 합치면 휴스턴(0.673), 미네소타(0.667)에 이어 전체 30개팀 중 3위를 기록 중이다.

지금의 페이스를 시즌 막판까지 이어 간다면 2013년부터 7년 연속 지구 우승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디 벨린저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디 벨린저
AP 연합뉴스

다저스가 승승장구하는 데에는 류현진과 벨린저의 역할이 지대하다. 류현진은 규정 이닝을 달성한 MLB 전체 선수 중 평균 자책점 1위(1.52)를 기록 중이고 벨린저는 규정 타석을 채운 선수 중 타율 1위(0.404)를 달리고 있다. MLB에서 가장 뜨거운 투수와 타자가 모두 다저스 소속인 것이다.

벨린저는 득점(43점), 안타(67개), OPS(출루율+장타율·1.271), 타점(44점)에서도 모두 MLB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17년 빅리그에 데뷔해 매년 2할대 타율을 기록했지만 3년차를 맞아 기량을 활짝 꽃피우고 있다. 1941년 테드 윌리엄스(당시 타율 0.406) 이후 78년 만에 규정 타석을 채운 4할 타율 달성 가능성을 기대하는 보도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마운드에서는 류현진이 삼진/볼넷 비율 1위(14.75), 이닝당 출루 허용률 2위(0.74)를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현재 3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 중이다.

USA투데이 산하 계열 매체인 ‘데저트 선’은 최우수선수상(MVP)급 시즌을 보내는 선수로 류현진과 벨린저를 동시에 꼽기도 했다.

류현진과 벨린저를 앞세운 다저스가 최근 2년 연속 준우승이라는 아픔을 딛고 올해는 31년 만에 월드시리즈 정상에 오를 호기를 맞이하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5-2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