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강경론에 밀린 ‘유감 표명’… 다시 꼬이는 국회 정상화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7: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 의총서 다수 의원 “유감 표명 반대…패스트트랙 철회·고소 고발 취하 안돼”
나경원 “민주, 국회 파탄내겠다는 판단”
황교안 “국민 뜻 맞게 패스트트랙 철회를”
오신환 “주말 전후 다시 만나 조율 시도”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19.5.22 연합뉴스

▲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19.5.22 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의 ‘호프 미팅’을 계기로 물꼬가 트이는 듯했던 국회 정상화 논의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내 강경론으로 또다시 교착 상태에 빠졌다.

민주당은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다수 의원은 한국당이 협상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유감 표명’에 응할 수 없다는 데 뜻을 모았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유감 표명을 먼저 하고 그걸 바탕으로 국회를 정상화하는 데 대해 의원들이 전반적으로 반대하는 분위기”라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국민께 불미스러운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오히려 민주당은 저지를 당한 것이지 사죄를 할 입장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은 원내 지도부가 심한 부담감으로 인해 원칙 없는 협상을 하는 걸 원치 않는다”며 “처음 발족한 원내 지도부에 힘을 실어 주자는 발언이 많이 나왔다”고 했다.

한국당이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 박 원내대변인은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 한국당이 가져온 합의문 때문에 모든 게 원점으로 돌아갔다”며 “패스트트랙 원천 철회나 고소·고발 취하는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21일 수석부대표 회동에서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과, 패스트트랙 철회, 동물국회 국면에서의 고소·고발 취하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 의총 결과에 대해 “결국 민주당이 국회를 파탄 내겠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며 “지금 국회를 열어봤자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빨리 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뭐하러 사과까지 하냐 이런 생각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가장 기본적인 사과도 못 하겠다는데 원내대표 회동은 무슨 의미가 있고 협상은 어떻게 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는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원천 무효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는 “우리를 국회로 돌아가게 하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며 “불법과 남용을 통해 패스트트랙에 태워 놓은 법을 국민 뜻에 맞게 내려놓으면 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거대 양당이 한발씩 양보할 것을 촉구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주말 전후 3당 원내대표가 다시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했다. 이동섭 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혼란이 발생한 부분에 대해 사과하면, 한국당도 이 명분을 받아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05-2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