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상·재판에… 유시민·김경수 없는 추도식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柳 “어머니가 못 가게 붙잡은 것 같아”, 金 “늦더라도 좋은 소식으로 찾아뵐 것”
줄잇는 시민 발길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해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줄잇는 시민 발길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해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갑작스러운 모친상으로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유 이사장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서 “어머니가 못 가게 붙잡은 것 같다. 여기 있으라고 하신 것 같아서 있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추도식에서 원래 하기로 했던 역할들은 다 다른 이사들이 나눠서 하시도록 했고, 권양숙 여사와 통화해 양해 말씀을 청했다”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의 불참으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영접은 천호선 이사가 맡고, 추도식 인사말은 정영애 이사가 대독한다.

유 이사장은 팬클럽 회원에게 보낸 손편지에서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하셨다”며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고 했다. 이어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며 “그래도 꼭 오시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한다. 간단한 다과를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모친의 삶을 공유한다는 의미로 2017년 출간한 가족문집 ‘서동필 여사가 말하고 자식들이 쓰다’를 조문객들에게 나눠줬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동료들도 빈소를 찾아 유 이사장을 위로했다. 모친 서동필씨는 2008년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서울역 분향소에서 “아들아, 내 아들아, 원통하다”며 상주 역할을 하던 유 이사장과 함께 오열했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인 김경수 경남지사도 드루킹 사건 항소심 재판 일정 때문에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한다. 김 지사는 페이스북에 “마음이 아프고 속이 상한다”며 “조금 늦더라도 좋은 소식을 가지고 떳떳하고 당당하게 대통령님 찾아뵈려 한다”고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05-2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