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지사, ‘노 전 대통령 10주기 참석 못해 마음 아프고 속상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16: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52) 경남도지사가 22일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이 엄수되는 23일이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 속행 재판 날짜와 겹쳐 재판에 출석해야 한다.
김경수 경남지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수 경남지사

김 지사는 그동안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한번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을 앞두고’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10주기를 맞는 소회를 밝혔다.

그는 “올해로 10년이다. 이제는 정말 떠나보내 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글을 시작한 뒤 “저 스스로 이번 추도식을 탈상하는 날로 생각하고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그러나 어려워졌다. 탈상은 다시 뒤로 미뤄야 할 것 같다”며 “대통령님이 서거하신 이후 처음으로 추도식에 참석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항소심 재판 일정과 겹쳤기 때문이다”고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 하는 사정을 전했다.

그는 “마음이 아프고 속이 상한다. 하지만 어쩌면 이것도 제가 이겨내야 할 운명 같은 것이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조금 늦더라도 좋은 소식을 가지고 떳떳하고 당당하게 대통령님 찾아뵈려 한다”면서 “뒤로 미룬 저의 탈상은 그때 해야 할 것 같다”며 재판이 마무리되고 나면 참배할 계획을 밝혔다.

김 지사는 “아쉽지만 마음이 놓인다. 제가 가지 못하는 대신 전국에서 많은 분들이 대통령님을 뵈러 오실 것이다. ‘새로운 노무현’이 되려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봉하를 가득 메워주실 것으로 믿는다”면서 “그분들 모두가 ‘마지막 비서관’이고 대통령님의 ‘동지(同志)’이다”고 추도식 참석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법정구속 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나) 도정에 복귀한 지 한 달 남짓 지났다. 그동안 밀린 숙제를 부지런히 처리해나가고 있다”고 근황도 전했다.

그는 “자리를 비운 동안 많은 분이 응원해 주고 힘을 모아주었다. 바쁘다는 핑계로 인사도 제대로 드리지 못했다. 늦게나마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한 뒤 “여러분께 진 빚은 ‘완전히 새로운 경남’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지사는 “아직은 재판이 진행 중이라 모든 것이 조심스럽다”면서 “하나하나 또박또박 준비해 반드시 여러분과 함께 ‘진실의 순간’을 맞이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연설기획비서관과 공보담당비서관을 지냈다. 대통령 퇴임 뒤 봉하마을로 귀향한 노 전 대통령을 따라 귀향해 봉하마을에서 노 전 대통령을 마지막까지 보좌했던 그는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지 않았더라며 정치의 길로 들어서지 않았을 것이라고 회고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