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남미 8개국과 ‘인터넷주소’ 두고 7년간 벌인 싸움서 승리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2012년 9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서 자사가 제작한 전자책 킨들 관련 행사에서 양손에 제품을 쥔채 두 손을 들어올려 보이고 있다. 2019.05.22 산타모니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2012년 9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서 자사가 제작한 전자책 킨들 관련 행사에서 양손에 제품을 쥔채 두 손을 들어올려 보이고 있다. 2019.05.22 산타모니카 AFP 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인터넷 주소를 둘러싸고 남미 아마존 열대우림 유역 8개국과 벌인 싸움에서 결국 이겼다.

2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아마존은 앞으로 자사의 최상위 인터넷 도메인(주소)으로 기존에 사용 중인 ‘.com’(닷컴) 대신 ‘.amazon’(닷아마존)을 쓸 수 있게 됐다. 최상위 도메인은 나라를 뜻하는 ‘.kr’(닷케이알)이나 기업을 뜻하는 ‘.com’(닷컴)처럼 인터넷 주소 체계에서 맨 끝에 오는 이름이다.

전 세계 최상위 인터넷 도메인을 관리하는 기구인 미국의 아이칸(ICANN)은 지난 15일 아마존의 손을 들어주는 결정을 내렸다. 다만 30일동안의 유예기간을 두고 여론 수렴을 거쳐 확정 짓기로 했다.

아마존이 2012년 ICANN에 이 도메인을 사용하겠다며 신청한 지 무려 7년 만이다. 당시 아마존 유역을 둘러싼 국가인 브라질·볼리비아·페루 등으로 구성된 아마존공동협력조약기구(ACTO)는 아마존은 지리적 명칭이며 특정 회사가 독점해선 안된다며 반발하면서 기나긴 싸움이 시작됐다.

이들 8개국은 도메인의 공동관리를 제안했다. ‘books.amazon’(북스닷아마존)이나 ‘kindle.amazon’(킨들닷아마존)과 같은 이름은 기업 아마존이 사용하되, 아마존 관광을 연상시키는 ‘tourism.amazon’(투어리즘닷아마존) 같은 이름은 아마존 유역 국가들이 쓰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아마존은 최상위 도메인의 공동 관리는 불가능하단 입장을 고수했다. 대신 브라질의 약자인 ‘br’을 포함한 ‘br.amazon’(비알닷아마존)과 같이 나라 이름을 뜻하는 2차 도메인을 8개국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ICANN은 기업 아마존과 남미 8개국이 협상을 통해 합의에 이르도록 지난달까지 말미를 줬으나 이들은 합의 도출에 성공하지 못했다. 브라질 외무장관은 ICANN의 결정에 대해 “남미 국가들의 이해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고, 주권 국가들의 권리를 약화시켰다”며 반발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