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韓성장률 전망 2.4%로 하향… “G2 갈등·구조조정 부담”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달 새 0.2%P 낮춰… 내년은 2.5%
반도체 하강, 수출 0.5%↓… 수입 1.4%↓
추경·향후 최저임금 인상폭 완화 권고
주 52시간제로 노동생산성 향상 과제
국내외 주요기관 전망치 줄줄이 내려
세계 경제성장률도 3.3%→3.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두 달 만에 0.2% 포인트 낮춘 2.4%로 전망했다. 미중 무역갈등 심화와 제조업 구조조정이 한국 경제에 부담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OECD는 21일 ‘OECD 경제전망’을 통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지난 3월 예상한 2.6%보다 0.2% 포인트 낮은 2.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은 경기가 소폭 반등하며 2.5%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2개월 만에 성장률 전망을 낮춘 이유로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인한 수출 감소와 제조업 구조조정 등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 등을 꼽았다. 특히 지난해 중순 반도체 경기가 정점을 찍은 이후 하강 국면에 접어들면서 한국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OECD는 올해 한국 수출이 지난해보다 0.5%, 수입은 1.4%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OECD는 지난해 고용증가율이 0.4%로 2009년 이후 최저를 기록한 원인을 최저임금 인상에 있다고 봤다. 지난해와 올해 2년에 걸쳐 최저임금이 29% 급등하면서 미숙련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워졌다는 분석이다. OECD는 현재 추진 중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경제 활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앞으로 최저임금 인상폭을 완화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특히 한국 정부가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로 노동생산성 향상을 꼽았다. 그간 낮은 생산성을 장시간 노동으로 보완해 왔지만, 주 52시간제 도입과 생산가능인구 감소 등으로 이를 보완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분석했다.

수출 부진이 지속되면서 OECD뿐만 아니라 국내외 주요 기관들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있다. 지난달 한국은행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0.1% 포인트 낮췄다. 국제적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각각 2.1%, 2.4%로 하향 조정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22일 경제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OECD는 세계 경제성장률도 지난 3월 예상치인 3.3%에서 3.2%로 0.1% 포인트 낮췄다. 내년 세계 성장률은 3.4%로 올해보다 0.2% 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0.2% 포인트 올린 2.8%로, 유로존은 0.2% 포인트 높은 1.2%로 전망했다. 또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이 진행 중인 영국도 당초 전망치보다 0.4% 포인트 상승한 1.2%로 전망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05-2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