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한 바른미래… 이번엔 ‘채이배 왕따’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신환 첫 원내대책회의서 소개 안 해…손대표에 정책위의장 임명 항의 의미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임명한 채이배 정책위의장이 소개받지 못하는 ‘왕따’가 됐다. 손 대표 측과 사퇴를 요구하는 바른정당계, 안철수계 측의 집안싸움으로 바른미래당에 연일 유치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바른정당계 오신환 원내대표는 21일 첫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로 임명한 원내부대표, 대변인 등을 소개하면서 회의에 동석한 채 의장의 이름은 빠뜨렸다. 전날 손 대표가 원내대표의 반대에도 정책위의장을 임명한 것을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하태경 의원은 “최초로 동료 의원에게 인정받지 못하고 원내대표에게 승인받지 못한 불명예스러운 임명”이라며 “채 의원이 눈치도 보일 것 같고 마음도 불편하겠지만 그 근본 원인에는 대표 거취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채 의장은 “정책위의장은 당헌당규에 따라 대표가 임명하는 자리이고 원내대표의 승인을 요하는 자리도 아니다”라며 “동료 의원에 대한 존중까지는 바라지도 않지만 인간적인 예의는 지켜주셨으면 한다. 면전에서 면박과 창피를 주는 모습이 실망스럽다”고 항의했다.

전날엔 손 대표의 사퇴를 주장하는 바른정당계 이준석 최고위원에게 손 대표 측 당직자들이 이 최고위원의 음주 선거 유세 의혹을 제기하면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임헌경 전 바른미래당 사무부총장은 “지난 4월 창원 지원 유세 와서 술 먹고 지원 유세하고 그러니 당 지지율이 나오겠냐”고 항의했고 이 최고위원은 마무리 유세를 마치고 회식을 한 뒤 손 대표가 유세차에 다시 오르라고 해서 응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5-2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