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김정은 답방 준비 많이 해놨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2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朴정부 때 블랙리스트 그랜드슬램, 매일 후회… 돌이킬 수 있다면 안했을 것”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연합뉴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비한 행사 기획과 관련해 “준비를 이미 많이 해 놨다”고 말했다.

탁 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난번엔 아주 구체적으로 올 것 같다고 얘기가 나왔다. 제가 (청와대) 안에서 일을 하고 있을 때라 여러 시나리오를 놓고 준비는 다 해 놓은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탁 위원은 당시 준비한 행사에 국민이 굉장히 놀랄 만한 내용도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뒤 “역사적 사건인 만큼 ‘대대적으로 환영한다’ 수준이 아니라 남북 평화를 위해 구체적이고 감동적인 메시지를 만들 준비를 해야 했고 해 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의 답방 가능성에 대해서는 “제 개인적 믿음은 별로 중요하지 않은 문제”라며 “정치적, 외교적, 국가적 문제이니 당연히 오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공연 ‘바람이 분다’를 연출했던 그는 “(그 때문에) 제가 그랜드슬램을 달성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블랙리스트, 박근혜 국가정보원의 블랙리스트, 박근혜 문화체육관광부의 블랙리스트에 모두 올랐다. 7~8년간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탁 위원은 이어 “매일 후회한다. 돌이킬 수 있다면 하고 싶지 않았다는 생각을 매번 한다”고 말한 뒤 “운명은 자기 의지에 반해서 찾아오는 게 아니라 자기가 어느 정도 열어 놓은 문을 통해 들어온다.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홍보위원장 기용설에 대해서 그는 “굳이 제가 해야 할 이유를 못 찾겠다”며 “제안을 주시면 그때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5-2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