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칸영화제 ‘드레스 열전’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14: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 출신 모델 이사벨리 폰타나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경쟁부문 진출작 ‘더 베스트 이어스 오브 어 라이프(The Best Years of a Life)’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브라질 출신 모델 이사벨리 폰타나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경쟁부문 진출작 ‘더 베스트 이어스 오브 어 라이프(The Best Years of a Life)’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전세계 연예계를 휘어잡는 배우와 모델들이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을 화려한 드레스로 장식하고 있다.

에바 롱고리아·엘르 패닝·프라야 룬드버그·조세핀 자피 등 배우와 페트라 넴코바·토니 가른·알렉산드라 엠브로시오 등 모델이 시사회에 참석해 카메라 앞에 섰다.



AP·AFP·EPA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