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상화’ 안주로 “희망 호프” 건배… 결국 ‘동상삼몽 100분’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0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론 못낸 여야 3당 원내대표 ‘호프타임’
이인영 “서로의 입장 허심탄회하게 얘기”
나경원 “국회 열기 위해선 더 노력해야”
오신환 “오늘 바로 결정 내리기는 어려워”
입장차 여전… ‘정상궤도’까지 시간 걸릴 듯

민주 “한국당 장외투쟁 접고 추경 처리를”
한국당 “미세먼지 등 재해 추경 분리 처리”
바른미래당 오신환(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등을 논의하기 위한 ‘호프타임’을 갖고 맥주잔을 들어 건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른미래당 오신환(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국회 정상화 등을 논의하기 위한 ‘호프타임’을 갖고 맥주잔을 들어 건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0일 ‘호프타임’을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으로 멈췄던 국회 정상화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최근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에서 원내대표가 교체된 이후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 모인 원내대표들은 서로 덕담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들은 취재진 앞에서 “희망 ‘호프’가 되기 위해서!”라는 말로 건배하며 미소 짓기도 했다.

하지만 오후 8시부터 100분 가까이 진행된 비공개 회담에도 3당 원내대표는 타협점을 찾는 데는 실패했다. 이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이 정도로 하고 마무리한다”며 “그동안 일에 대한 경위와 서로의 입장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고 밝혔다. 단 비공개 대화에서 이견을 좁혔는지, 다음 회동 일정을 잡았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이 원내대표는 침묵을 지켰다.

나 원내대표는 “특별할 건 없고 오늘 첫 미팅이니 이제부터 더 얘기해보자 이 정도 대화가 오갔다”며 “최근 국민과 만나며 우리 경제가 정말 어렵다는 것을 많이 느끼고 있고 우리가 국회를 열어서 필요한 부분은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확대 편성하는 게 앞으로 경제에 있어 정말 좋을 것인가에는 방법의 차이가 많다”며 “어쨌든 국회를 열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회동 정례화를 딱히 정해 놓은 건 아니고 조만간 빨리 보자고 했다”며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고 국회 정상화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은 같았지만 오늘 바로 결정을 내리기엔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호프타임에 배석한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3당 원내대표들 모두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지 않도록 노력하자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최근 국회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점에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서로 역지사지의 자세로 해법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밤늦게까지 술잔을 기울이며 국회 정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지만 큰 소득 없이 회동이 마무리되며 실제 국회가 정상 궤도에 오르기까진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사과와 철회, 재해 추경 분리 처리 등을 국회 정상화의 선제 조건으로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장외투쟁 중인 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거듭 압박했다. 이날 오전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장외에서 국민을 호도할 것이 아니라 추경안을 하루빨리 국회에서 통과시키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부각하는 장외투쟁을 이어 가며 대여 공세 수위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전북 김제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고집을 꺾지 않으면 경제는 더욱 무너질 수밖에 없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은 고성 산불과 포항 지진, 미세먼지 등 재해 추경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재해 추경과 경기선제 대응 추경을 동시에 해야 한다’는 민주당에 맞서 재해 추경만 분리해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5-2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