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에이스 위용 비결은 ‘커터’

입력 : ㅣ 수정 : 2019-05-19 1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I “공 놓는 지점 상승… 헛스윙률 15.9%
평균자책점 등 5개 지표 상위 10위 들어”
류현진 유에스에이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유에스에이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류현진(32·LA다저스)이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이는 비결은 컷패스트볼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18일(현지시간) ‘다저스의 좌완 투수 류현진은 어떻게 최고의 투수 중 한 명이 됐는가’라는 기사에서 “류현진은 기존 주무기 체인지업을 많이 던지고 있지만 컷패스트볼의 비중을 늘리면서 에이스급 투수로 성장했다”며 “지난 시즌 컷패스트볼 헛스윙률은 7.7%였는데 올 시즌엔 15.9%로 늘었다. 지난 시즌보다 올 시즌에 더 무서워진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이 매체는 “컷패스트볼의 릴리스 포인트(공을 놓는 지점)가 지난 시즌보다 다소 높아졌다”며 “(컷패스트볼의) 이러한 변화는 그의 피칭 효율성을 증대시키는 데에 충분했다”고 분석했다.

류현진의 컷패스트볼 사용 비율은 2017년 17.8%에서 2018년 24.5%로 늘었고 올해는 21.2%를 기록 중이다. 대신에 슬라이더와 포심 패스트볼의 비중은 줄었다. 2017년 36.9%를 차지했던 두 구종의 사용 비중은 올 시즌 29.7%로 낮아졌다.

컷패스트볼의 위력을 더한 류현진은 각종 투구 지표에서 상위권을 달리고 있다. 이 매체는 “2018시즌 이후 평균자책점과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 조정평균자책점(FIP), 볼넷·삼진 비율, 볼넷 비율 5개 각 지표에서 모두 메이저리그 상위 10위 안에 드는 투수는 류현진 뿐”이라며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크리스 세일(보스턴), 맥스 셔저(워싱턴),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 저스틴 벌렌더(휴스턴)는 4개 지표에서만 10위 안에 들고, 클레이턴 커쇼(LA다저스)와 게릿 콜(휴스턴)은 3개 부문만 충족한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최근 2시즌 동안 12승 4패, 평균자책점 1.87, WHIP 0.90, FIP 2.89, 삼진 143개, 볼넷 18개를 기록했다. 삼진율은 27.9%에 달하고 볼넷 비율은 3.5%에 불과하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5-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