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블로그] 국토교통부 공무원 달랜 김현미 장관, 1·2기 신도시 주민도 달랠 수 있을까

입력 : ㅣ 수정 : 2019-05-19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연이어 소속 공무원 챙기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 장관은 지난 17일 국토부 내부망에 ‘사랑하는 국토교통 가족 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김 장관은 “문재인 정부 3년 차에 접어들며 많은 분이 우리 정부와 국토부에 희망과 기대를 걸고 있다”며 “최근 공직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목소리 또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성과를 내기 위한 정부의 부담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여기서 ‘아쉬움을 토로한 목소리’는 최근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당정청 회의에서 나눈 대화를 뜻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두 사람이 ‘복지부동 공무원’이라고 비판하자 국토부 노조는 사과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등 부글부글 끓었습니다. 앞서 김 장관이 페이스북에 “난 당신들을 믿는다. 그래서 함께 손잡고 가렵니다”라고 올린 이유이기도 합니다.

김 장관의 이러한 조직 달래기 행보는 효과가 없지는 않아 보입니다. 국토부의 한 국장급 공무원은 “직원들의 사기가 꺾일 법했으나 김 장관이 출장도 취소하고 전면에 나서는 모습을 보고 분위기를 추스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김 장관이 당장 꺼야 할 불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최근 버스 파업 사태를 비롯해 3기 신도시 조성 계획에 따른 1·2기 신도시 주민들의 거센 반발, 차량 공유 서비스와 택시 업계의 첨예한 갈등 등 현안이 수두룩합니다. 특히 경기 일산·운정, 인천 검단 등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지난 18일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김 장관의 지역구인 일산서구 주민들도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3기 신도시 발표 때 내건 교통 인프라 확충, 자족 기능 강화 등이 오히려 1·2기 신도시에서 더욱 절실한 문제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 장관은 지난 ‘3·8 개각’ 당시 교체로 가닥이 잡혔다가 유임으로 결론이 난 뒤 ‘국토교통부 시즌2’를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김 장관이 정책 보완을 통해 소속 공무원은 물론 이해관계가 얽힌 국민 달래기에도 나서야 할 때입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5-2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