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미’ 브라질의 변심?

입력 : ㅣ 수정 : 2019-05-19 1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우랑 부통령 방중…시진핑과 만남, 中과 협력 확대·일대일로 참여 가능성
아미우톤 모우랑 브라질 부통령

▲ 아미우톤 모우랑 브라질 부통령

친미 성향인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의 2인자인 아미우톤 모우랑 부통령이 19일부터 중국을 방문한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취임 이후 껄끄러웠던 브라질과 중국이 관계를 개선하고 중국이 구상하는 ‘현대판 실크로드’인 일대일로에 브라질도 참여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모우랑 부통령은 군장성 출신으로 올해 초 보우소나루 정부가 출범한 이후 중국을 방문하는 최고위급 인사다. 그는 브라질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해 온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달리 중국과의 협력 확대를 강조하고 있다. 모우랑 부통령은 24일까지로 예정된 이번 방문에서 2015년부터 활동이 중단된 ‘브라질·중국 고위급위원회’ 활성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브라질의 일대일로 참여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특히 24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면담이 예정돼 껄끄러웠던 양국 관계가 회복되고 있다는 신호를 줄 것으로 관측된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5-2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