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제 “北 군사행동, 대화 원한다는 메시지”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차회담 결렬 이후 북미대화 진전 없어…새달 트럼프 방한 일정, 협의 해나가야”
조윤제 주미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윤제 주미대사
연합뉴스

조윤제 주미대사는 17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군사행동을 ‘대화를 원하고 있다는 메시지’라고 해석했다.

조 대사는 이날 워싱턴DC의 주미대사관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의 잇달은 군사행동에 대해 “북러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뚜렷한 외교 행보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지만,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과 한미의 입장에 대해 자신들의 불만을 표출하면서도 일정한 선을 넘지 않으려는 것 같다”면서 “결국 북한이 대화를 원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그런 방식으로 표현한 게 아닌가 추측해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두 차례에 걸친 북한의 발사와 관련해서도 미국은 차분히 대응하면서 북한이 대화 트랙으로 복귀하길 바라고 있고, 이는 우리 정부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조 대사는 한미의 희망과 달리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관계가 큰 진전 없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직 북미 대화에 특별한 진전은 없는 것 같다”면서 “미국은 북한에 대화 재개의 매시지를 보내고 있고, 북한은 아직 답이 없는 상태가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 대사는 또 다음달 하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두 번째 한국 방문에 대해 “구체적 일정에 대해 정해진 바 없고 이제부터 양국 간 협의를 해나가야 한다”면서 “한 달 이상 시간이 있으므로 미측도 이제 구체적 일정과 행사 등에 대해 구상하기 시작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날 백악관에서 미측 당국자들을 만나 구체적 일정과 계획에 대해 앞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5-2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