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강경파 존슨, 차기 당대표 압도적 지지

입력 : ㅣ 수정 : 2019-05-19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 2019.5.19. 로이터 연합뉴스

▲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 2019.5.19.
로이터 연합뉴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강경파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뒤를 이을 보수당 당수로 압도적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 더타임스는 18일(현지시간) 보수당원 85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바탕으로 차기 보수당 당대표 지주 후보 조사에서 존슨 전 장관이 지지율 39%로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2위에 오른 도미니크 랍 전 브렉시트부 장관의 지지율은 13%다.

존슨 전 장관의 지지율을 브렉시트 지지자 49%의 지지를 받았다. 반면 유럽연합(EU) 잔류 지지자 중에서는 10%만이 존슨 전 장관을 지지했다. 앞서 메이 총리는 다음 달 초 예정된 하원의 EU 탈퇴협정 이행법률안 표결 직후 차기 당대표 경선을 위한 구체적인 일정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설문 응답자의 64%가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79%는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와 관련해 “잘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38%는 메이 총리가 “형편없는” 총리였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