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린다, 탄탄한 복근 ‘워너비 몸매’

입력 : ㅣ 수정 : 2019-05-19 1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 몸매를 지닌 운동강사 린다가 주목된다.

탄탄한 복근을 자랑하는 린다의 완성된 보디라인은 감탄사를 자아내게 만든다.

린다는 현재 운동 클래스 ‘워너비 린다’를 운영하고 있다. 그의 클래스에서는 신체 균형과 근육, 올바른 자세 교정을 위한 요가, 필라테스 등을 배울 수 있다.

사실 린다는 현재의 건강한 몸매를 지니기 전까지 통통했다고 한다. 그는 한 잡지와 인터뷰에서 “60~70kg 사이를 오가는 통통한 몸”이었다고 밝힌 적 있다.

25세 때 어떤 계기로 굶어서 몸무게를 48kg까지 뺐던 린다는 몸이 엉망이 된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보고 운동을 시작했다. 그때부터 10년간 꾸준히 운동한 그는 지금의 건강한 보디라인을 자랑할 수 있게 됐다.

사진=린다 SNS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